010-4825-7138

부처님의 일생

15. 데바닷타의 반역 (佛 傳)

작성자
관리자 스님
작성일
2005-07-12 03:38
조회
10889
15. 데바닷타의 반역 (佛 傳)
데바닷타는 부처님의 가까운 친척이었다. 그는 야쇼다라의 동생이고 아난다의 형이었다.
그는 아난다와 우팔리가 출가할 때 함께 출가하여 부처님 교단에서 수행하고 있었다.
그런데 데바닷타는 남달리 큰 야심을 품고 있는 사람이었다.
그는 부처님의 교단을 이어 받으려는 뜻을 품고 있었다.
마가다의 태자 아자타삿투의 후원을 얻게 되자 그의 야심은 더욱 커갔다.
아자타삿투 태자와 데바닷타의 사이가 가까와지면서 여러가지 소문이 돌고 있었다.
그때 부처님은 라자가하의 죽림정사에 계셨다.
오랜만에 부처님을 가운데 모시고 둘러 앉은 제자들은
데바닷타의 소문을 부처님께 알려 드렸다.
"부처님, 아자타삿투 태자는 아침 저녁으로
오 백 대의 수레에 음식을 실어다가 데바닷타와 그 무리들에게 공양한다고 합니다."
이 말을 들은 부처님은 비구들에게 말씀하셨다.
"지금 데바닷타가 누리고 있는 명성과 이익을 부러워해서는 안된다.
그와 같은 호화로운 사치는 데바닷타에게 아무런 이익을 주지 못하고 도리어 파멸을 가져다 줄 것이다.
마치 파초가 열매를 맺으면 시들어 버리는 것과 같은 것이다"
며칠이 지나 부처님이 다시 제자들과 한 자리에 앉아 설법을 시작하려고 할 때였다.
데바닷타와 그를 추종하는 무리들이 부처님을 찾아왔다.
그는 부처님에게 중대한 제의를 하였다.
"부처님은 이제 너무 연세도 많으신데다 건강도 좋지 않으십니다.
그러므로 교단을 제게 맡겨 주십시오"
교단의 내용과 데바닷다를 잘 알고 있는 부처님은 이렇게 말씀하셨다.
"데바닷타, 잘 들으라.
내 아직 아무에게도 교단을 맡기려고 생각한 적이 없다.
맡긴다고 하더라도 여기 목갈라나와 같은 제자들이 있지 않느냐.
어찌 네가 교단을 맡을 수 있겠느냐"
부처님에게 이와 같이 거절당한 데바닷타는 무서운 음모를 꾸미기 시작했다.
빔비사라왕을 옥에 가두고 왕위를 빼앗은 아자타삿투의 힘을 빌어 부처님을 죽이려 했다.
한 번은 칼 잘 쓰는 자객을 보내어 부처님의 목숨을 빼앗으려 했다.
그러나 부처님의 곁에까지 간 그 자객은 어찌 된 영문인지 몸이 떨려 꼼짝도 할 수가 없었다.
그 모습을 본 부처님이 어찌하여 그렇게 떨고만 있느냐고 물으셨을 때,
자객은 그 자리에 엎드려 부처님께 용서를 빌었다.
부처님의 목숨을 해치려던 자객은 그 후 도리어 부처님의 충실한 제자가 되었다.
한 번은 부처님이 영축산에서 내려오시는 길이었다.
데바닷타의 무리들은 벼랑 위에 숨어 있다가 부처님이 그 아래를 지나가는 순간 큰 바위를 내려뜨렸다.
그들은 바위가 부처님의 머리 위에 떨어지도록 했으나
바위는 굴러 내려오다가 좁은 골짜기에서 멎고 말았다.
제자들은 걱정이 되어 부처님의 둘레에 모였다.
그러나 부처님은 "여래는 폭력에 의해 목숨을 잃는 법이 없다"
라고 말씀하시면서 태연히 길을 걸어가셨다.
데바닷타는 두 번이나 음모에 실패했으면서도 뜻을 돌리려 하지 않았다.
이번에는 라자가하의 거리를 지나가는 부처님을 향해 아주 성질이 사나운 코끼리를 풀어 놓았다.
멀리서 그 광경을 바라보던 사람들은 부처님의 신변을 매우 걱정했다.
그러나 부처님을 향해 달려가던 코끼리는 부처님 앞에 이르더니 갑자기 그 자리에 멈추었다.
그리고는 코를 아래로 드리운 다음 끓어 앉았다.
데바닷타의 음모는 세 번 다 실패로 돌아갔다.
어떠한 폭력도 여래의 법 앞에서는 무력했다.
그러나 데바닷타의 사건은 부처님의 일생에서 가장 큰 아픔이었다.
데바닷타로 인해 교단이 분열된 일까지도 일어났다.
교단을 분열시킨 데바닷타가 부처님의 가까운 친척이었다는 것이
부처님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전체 1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영상시 연습
관리자 스님 | 2009.08.31 | 추천 0 | 조회 11300
관리자 스님 2009.08.31 0 11300
18
회원가입하셔야 모든 내용을 읽고 쓸 수 있습니다.
관리자 스님 | 2005.07.13 | 추천 7 | 조회 10018
관리자 스님 2005.07.13 7 10018
17
17. 열반 (佛 傳)
관리자 스님 | 2005.07.12 | 추천 4 | 조회 10249
관리자 스님 2005.07.12 4 10249
16
16. 시드는 가지 (佛 傳)
관리자 스님 | 2005.07.12 | 추천 8 | 조회 10346
관리자 스님 2005.07.12 8 10346
15
15. 데바닷타의 반역 (佛 傳)
관리자 스님 | 2005.07.12 | 추천 4 | 조회 10889
관리자 스님 2005.07.12 4 10889
14
14. 여성의 출가 (佛 傳)
관리자 스님 | 2005.07.12 | 추천 14 | 조회 10644
관리자 스님 2005.07.12 14 10644
13
13. 샤카족의 귀의 (佛 傳)
관리자 스님 | 2005.07.12 | 추천 3 | 조회 10588
관리자 스님 2005.07.12 3 10588
12
12. 살인자의 귀의 (佛 傳)
관리자 스님 | 2005.07.12 | 추천 4 | 조회 10243
관리자 스님 2005.07.12 4 10243
11
11. 교화 활동 (佛 傳)
관리자 스님 | 2005.07.12 | 추천 4 | 조회 10535
관리자 스님 2005.07.12 4 10535
10
10. 최초의 설법 (佛 傳)
관리자 스님 | 2005.07.12 | 추천 3 | 조회 10896
관리자 스님 2005.07.12 3 10896
9
9. 성도 (成道-佛 傳)
관리자 스님 | 2005.07.12 | 추천 5 | 조회 10186
관리자 스님 2005.07.12 5 10186
8
8. 스승을 찾아서 (佛 傳)
관리자 스님 | 2005.07.12 | 추천 8 | 조회 10289
관리자 스님 2005.07.12 8 10289
7
7. 구도의 길(佛 傳)
관리자 스님 | 2005.07.12 | 추천 5 | 조회 10036
관리자 스님 2005.07.12 5 10036
6
6. 출가 (佛 傳)
관리자 스님 | 2005.07.12 | 추천 14 | 조회 9944
관리자 스님 2005.07.12 14 9944
5
5. 결혼
관리자 스님 | 2005.07.12 | 추천 5 | 조회 10582
관리자 스님 2005.07.12 5 10582
4
4.학문에 대한 회의 (佛 傳)
관리자 스님 | 2005.07.12 | 추천 5 | 조회 10439
관리자 스님 2005.07.12 5 10439
3
3. 네 개의 문 (佛 傳)
관리자 스님 | 2005.07.12 | 추천 5 | 조회 10733
관리자 스님 2005.07.12 5 10733
2
2. 명상에 잠긴 싯다르타(佛 傳)
관리자 스님 | 2005.07.12 | 추천 5 | 조회 11165
관리자 스님 2005.07.12 5 11165
1
1.탄생(佛典)
관리자 스님 | 2005.07.12 | 추천 5 | 조회 11134
관리자 스님 2005.07.12 5 11134